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884 1102020092062904884 03 0305001 6.1.19-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0305000 1600590331000

세아제강지주, 영국 현지에 해상풍력 구조물 공장 짓는다

글자크기
세아제강지주(003030)가 영국에 해양풍력발전 기초 구조물인 모노파일 공장을 세운다.

20일 영국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세아제강지주는 항만 개발 운영업체인 에이블UK와 최근 영국 험버강 남쪽에 위치한 ‘에이블 해양 에너지 파크(AEMP)’에 모노파일 공장을 짓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조선비즈

영국 에이블 해양 에너지 파크(AMEP) 조감도. /에이블UK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노파일은 해상풍력발전기 하부를 지탱하는 기초 구조물 중 하나다. 유럽 기초 구조물 시장의 70%를 차지한다. 세아제강은 오는 2023년 1분기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해 연간 100개(16만톤) 이상의 모노파일을 판매한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이는 영국 연간 모노파일 수요량의 절반 규모다.

세아제강지주가 짓는 공장은 영국 유일의 모노파일 제조기지가 될 전망이다. 46만㎡(약 14만평) 부지에 초대형(XXL 사이즈) 모노파일을 연간 16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오는 2023년 1분기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한다. 이 공장을 통해 400여개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란 게 현지 언론의 설명이다.

영국은 세아제강지주의 모노파일 공장 설립으로 모노파일을 자국 내에서 조달할 수 있게 된다. 영국은 해상풍력 강국으로서 유럽 모노파일 수요의 45%를 차지했지만, 자국 내 생산설비 부재로 전량을 수입해왔다.

세아제강지주 공장이 들어서는 AMEP는 오는 2022년까지 조성된다. 부지 규모는 약 143만㎡(약 43만평)이다. AMEP가 위치한 험버강은 런던에서 북동쪽으로 300km 떨어진 동쪽 해안에 있는 강이다. 특히 기존 항만들보다 폭이 넓고 수심이 깊어 초대형 사이즈의 모노파일 제조와 운송에 최적의 입지라는 평가를 받는다.

조선비즈

지난 8월 19일 서울 중구 영국대사관에서 사이언 스미스 영국대사와 남형근 세아제강지주 대표이사가 모노파일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아제강지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세아제강지주는 지난달 1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영국대사관에서 영국 정부와 모노파일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우영 기자(you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