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865 1242020092062904865 05 0506002 6.1.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0120000 1600590274000

[현장 인터뷰] ‘6강 실패’ 강원 김병수 감독, “충격이 오래 남을 것 같다”

글자크기
스포츠동아

강원 김병수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1부) 강원FC가 충격의 역전패와 함께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 라운드 그룹A(1~6위) 진입에 실패했다.

강원은 2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정규리그 22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강원은 후반 7분 김지현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베테랑 공격수 염기훈이 2개 도움을 올린 수원에 승점 3을 선물했다.

이기기만 해도 자력 6강 진출이 가능했던 강원 김병수 감독은 “오늘 패배는 충격이 오래 남을 것 같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 경기 총평은?


“슬기롭게 마무리하지 못해 아쉽다.”

- 파이널A 진입에 실패했다. 어떤 방향으로 이끌 것인가?

“일정이 나와야 하지만 첫 경기가 가장 중요하다.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

- 세트피스에서 실점이 나왔다.

“필드 실점이었다면 사실 (충격이) 좀 덜할 텐데, 세트피스라 더욱 아쉽긴 하다. 집중력이 떨어진 것 같다.”

- 22라운드까지 돌이켜봤을 때 가장 아쉬운 순간은?

“올해는 이상할 만큼 준비한 메인 전략을 활용하지 못했고, 크고 작은 부상자도 있었다. 오늘의 패배는 쉽게 털어내기 어려울 것 같다.”

- 첫 골 이후 김지현을 교체했는데.

“역습 모드를 준비했다. 결과는 아쉬운 면이 있으나 그 자체가 승부에 큰 영향을 줬다고 보지 않는다. 세트피스 실점이 아쉬울 뿐이다.”

강릉|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