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864 0912020092062904864 02 0201001 6.1.19-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0262000 1600590270000

대면 예배 주장한 목사…"코로나 벌금 내줄 후원자 있어" 논란

글자크기
더팩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한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지도층 목사가 방역지침 위반 시 부과될 벌금을 대신 내줄 억대 후원자들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기감 서울연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장예배' 주장 이어 '벌금 후원자' 발언으로 또 논란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한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지도층 목사가 방역지침 위반 시 부과될 벌금을 대신 내줄 억대 후원자들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20일 교계에 따르면 기감 교단의 서울연회 감독인 원성웅 목사는 지난 11일 긴급서신을 통해 20일부터 예배를 열 것을 주장했다. 원 감독은 "주일 예배를 드림으로 발생하는 법적인 책임은 감리교회가 공동으로 책임지며 대처할 것"이라고 주일 현장 예배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벌금이나 구상권 청구가 오더라도 감리교단이 법적으로 공동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 감독의 서신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거센 논란이 일었다. 예배를 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반복되는 상황에서 주요 교단의 지도층 인사가 대면 예배를 주장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자신을 기감 교단 소속 목사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 감독의 서신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벌금과 구상권 청구에 법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고 물었다.

원 감독은 "'종교의 자유' 헌법에 따라 (소송에서) 이길 것을 확신하지만, 혹은 진다면 벌금을 내주겠다는 후원자들이 있다"며 "억 단위"라고 댓글을 달며 논쟁이 이어졌다.

이어 원 감독은 "어제 이글(서신)을 본 친구들이 목사님 같은 분들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벌금 나오면 일억씩 내겠다고 한다"며 "지금까지 선교사대회 할 때마다 몇천씩 후원받아서 했고, 아들의 인도 빈민구호에도 석달간 2억이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A씨는 원 감독의 주장에 "억대 후원금을 이렇게 써도 되는 것이 바람직하냐"며 "후원하시는 분이 감독님께 요구하는 것이 순수한 것이라고 믿을 수 있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sejungki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