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805 0182020092062904805 04 0403001 6.1.19-RELEASE 18 매일경제 58682312 false false false false 1600589963000 1600611243000

"美증시 12월까지 출렁일 것"…골드만삭스 선물·옵션 분석

글자크기
미국 투자자들이 오는 12월까지 대선 리스크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 증시가 연말까지 대선 이슈에 따라 출렁일 수 있다는 얘기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골드만삭스가 고객에게 보낸 투자 보고서를 인용해 미래 시세에 베팅하는 선물·옵션 파생상품 시장이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대선에서 박빙 승부를 벌일 것이라는 예상에서다. 미국 대통령 선거인단 선거는 11월 3일 열린다.

골드만삭스 분석에 따르면 옵션 시장은 선거인단 선거 바로 다음날인 11월 4일 S&P 500지수가 2.8% 출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선물시장에서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 11월 계약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월 계약(가격)을 뛰어넘었다. 벤 스나이더 골드만삭스 전략가는 "이런 역전 현상은 12월 18일까지 변동성이 이어질 것이라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공포지수'라고도 불리는 VIX는 뉴욕 증시 S&P 500지수 옵션 가격을 토대로 앞으로 30일간 변동성에 대한 시장 기대를 수치화한 것이다. 파생상품 시장 투자자들이 12월 18일까지 대선 리스크가 남아 있을 것으로 보는 이유는 '투표 산정 지연'과 이에 따른 논란 가능성 때문이다. 이런 문제는 미국 대선 시스템이 직접 선거와 간접 선거 방식을 섞어놓은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나온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