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4112 0562020092062904112 04 0402003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7607000 1600587922000

70대 한국 노인, 일본서 빈집 털다 체포…그가 일본까지 건너간 이유는?

글자크기
세계일보

칠순을 넘긴 한국 남성이 일본 가정집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다 체포됐다.

고생 끝에 A씨를 체포한 일본 경찰은 처음 그의 범행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고령인 데다 한국인이 일본까지 건너와 빈집털이할 거라곤 생각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20일 아시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72세 한국 국적으로 밝혀진 A씨는 지난해부터 일본을 오가며 도둑질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019년 일본 효고현에서 다른 2명과 함께 도둑질하다 현지 경찰의 수배를 받았는데 운 좋게 한국으로 도망칠 수 있었다. 그와 함께 범행을 저지른 이들은 현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그 후 올해 2월 도둑질할 목적으로 다른 3명과 일본에 입국해 2월말쯤부터 3월까지 일본 효고현, 오사카부, 나라현 등지를 돌며 빈집을 털어왔다.

하지만 처음 좋았던 운은 그리 길게 가지 못했다.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이던 경찰은 이들의 범행 시작 약 1개월 만에 전원 체포했다.

A씨 일당은 단 1개월간 현금과 귀금속 등 약 2700만엔(3억 103만원) 상당의 물건을 훔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훔친 물건을 과자 등과 함께 한국으로 보낸 것으로 전해졌는데 수사망을 피하기 위한 국제 우편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필 왜 일본에서”

이들을 체포한 수사 당국은 의문에 빠져들었다.

거창한 범죄도 아니고 일본에 거주하는 것도 아닌 이들이 빈집털이를 위해 일본까지 건너온 이유를 이해하기 힘들었다.

특히 70세를 넘긴 A씨가 범행을 저지르기엔 무리가 따른 다고 본 것도 있어 보인다.

하지만 이유는 “한국에서는 도둑질하기 힘들다”는 단순한 것이다.

일본 수사망을 혼란스럽게 한 이들은 ‘한국의 높은 보안시스템’을 이유로 들었는데 한국은 골목길에도 폐쇄회로 CC(TV)가 설치돼 있는 반면 일본은 그렇지 않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고 진술했다.

일본에 도심 주택가에 CCTV가 없는 건 아니지만 대도시인 오사카부의 중심가에 일부 카메라가 설치돼 있을 뿐 일반 주택가에는 CCTV가 없거나 있어도 적은 편이라고 전해졌다.

또 아파트가 많은 한국과 달리 일본은 단독주택이 많아 침입에도 비교적 쉬웠던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이달 초 총 6건의 절도를 벌인 혐의로 일본 고베 지방법원으로부터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일본 2019년 일본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형사범 등으로 체포 또는 불구속 입건된 외국인 중 한국인은 전체의 약 6% 정도로 낮은 편에 속했다.

전체 범죄에서 한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적지만 범행 수법별 항목에서 ‘빈집털이’가 높게 나타났는데 일본의 수사관계자는 “빈집털이로 체포된 한국인 용의자 대부분은 ‘일본이 한국보다 범행이 쉽다’고 말했다”며 “거주환경에서 비롯된 차이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