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3797 0512020092062903797 05 0507002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6398000 1600586414000

두산 김태형 감독, 비디오판독 항의하다 퇴장…시즌 2번째

글자크기

4회말 페르난데스의 타구 노바운드 여부로 항의

뉴스1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4회말 무사 1,2루 두산 페르난데스의 3루수 뜬공 때 2루 주자 박세혁이 아웃되며 병살 판정을 받자 김태형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한 후 재차 항의하고 있다. 김태형 감독은 결국 퇴장 당했다. 2020.9.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경기 중 퇴장 조치됐다. 올 시즌 두 번째다.

김 감독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2-3으로 뒤진 4회말 비디오판독 이후 항의를 하다 퇴장됐다.

무사 1,2루 상황에서 두산은 호세 페르난데스가 3루수 쪽으로 타구를 날렸다. 공이 LG 3루수 김민성의 글러브로 들어갔는데, 노바운드였는지 혹은 한 번 튀었다 들어간 것인지 애매했다.

노바운드라면 타자는 직선타 아웃이 되지만 원바운드면 후속 플레이가 이뤄져야 하기에 큰 차이였다.

한 번 공이 튀었다고 판단한 두산 2루 주자 박세혁이 3루와 2루에서 런다운 플레이를 했고 3루 베이스가 비어있는 틈을 노려 진루에 성공했다.

하지만 타구는 노바운드 직선타로 판정됐고 이에 타자와 함께 2루 주자 박세혁도 아웃됐다.

두산 측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결과는 번복되지 않았다. 이에 김 감독은 거듭 노바운드 판정에 항의했고 결국 퇴장됐다.

KBO 규정 상 비디오판독이 끝난 뒤 항의하면 퇴장 조치된다.

김 감독의 올 시즌 2호 퇴장으로 앞서 5월14일 롯데전 당시에도 퇴장된 바 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