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3427 0042020092062903427 02 02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0584647000 1600585088000

38일 만에 두 자릿수...감염 경로 불분명 환자 28.1%

글자크기
[앵커]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명이 늘었습니다.

신규 발생이 100명 밑으로 떨어진 건 38일 만인데 수도권 중심 발생은 여전하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율도 28%를 넘어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준명 기자!

먼저 하루 동안 추가된 신규 확진자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0시 기준 신규 확진된 코로나19 확진자는 82명입니다.

국내 발생 72명, 해외 유입 10명입니다.

전날보다 28명 줄었는데, 국내 발생과 해외유입을 합한 신규 확진자가 100명 밑으로 떨어진 건 38일 만입니다.

누적 확진자는 22,975명, 누적 사망자는 383명입니다.

주요 감염 집단별 추가 발생 상황을 보면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616명이 됐습니다.

서울 구로구 건축설명회에선 지난 1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7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8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강남구 대우디오빌 관련은 확진자가 14명까지 늘었는데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간 관련성이 나오지 않아 이달 초 확진자가 발생한 3층, 9층, 10층, 12층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일제 검사를 시행될 예정입니다.

또, 경기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집단 감염과 관련해서는 2명이 추가로 확진돼 18명까지 환자가 나온 상태고요.

이렇게 수도권 중심 발생이 여전히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수도권에서만 따지면 어제 하루 동안 55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앵커]
전국 확진자가 100명대 아래로 떨어지면서 확산세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인데, 정부는 비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연장될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조금 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침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은 수도권에 비해 확산세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편이지만, 새로운 집단 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늘어나는 상황인 만큼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율은 28.1%에 달해 언제 어디에서 또 다른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할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정 총리는 신규 확진자 수가 38일 만에 두 자릿수로 내려온 것에 대해 반가운 소식이라면서도, 주말엔 평일보다 검사량이 줄기 때문에 신규 발생이 그만큼 적게 집계되는 '주말효과'일 수 있다며 경계심을 늦춰선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신준명[shinjm7529@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