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지역 2단계 유지 필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족과 함께하는 명절' 대신 '가족 위하는 명절' 되길"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과 관련해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을 일주일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현재의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수도권 밖에서 하루 평균 20명 내외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보다 상황이 낫지만, 새로운 집단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