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898 0522020092062902898 04 0405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3320000 1600583383000

[팬데믹 현황] 확진자 3068만 사망자 95만5000명...미국 사망자 20만 육박 (20일 오후 1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20일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3068만명을 넘어서는 다가오는 주에는 UN총회에서 팬데믹 대응에 대한 협력 요구가 쏟아질 전망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의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시간 20일 오후 1시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3068만3828명이고 사망자 수는 95만5841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76만4916명 ▲인도 530만8014명 ▲브라질 452만8240명 ▲러시아 109만2915명 ▲콜롬비아 75만8398명 ▲페루 75만6412명 ▲멕시코 69만4121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5만9656명 ▲스페인 64만 40명 ▲아르헨티나 62만2934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9만9256명 ▲브라질 13만6523명 ▲인도 8만5619명 ▲멕시코 7만3257명 ▲영국 4만1848명 ▲이탈리아 3만5692명 ▲페루 3만1283명 ▲프랑스 3만1257명 ▲스페인 3만495명 ▲이란 2만4118명 등으로 보고됐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국내 신규 확진자 82명…38일 만에 100명 아래로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82명 발생했다. 지난달 13일(56명) 이후 38일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20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가 82명 추가돼 국내 누적 확진자는 2만2975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국내 발생 72명, 해외유입 10명이다. 국내 발생 72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8명, 경기 24명, 인천 3명으로 수도권에서 55명이 나왔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부산이 6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경북 4명, 대구 2명, 대전 1명, 울산 1명 충북 1명, 충남 1명, 경남 1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 환자 10명의 유입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6명(인도 3명, 인도네시아 1명, 이라크 1명, 일본 1명), 유럽 3명(터키 2명, 독일 1명), 아메리카 1명(미국 1명) 등이었다.

해외 유입 사례로 확진 판정을 받은 10명 6명은 공항과 항만 검역 단계에서 확진됐다. 나머지 4명은 지역사회로 돌아간 후 선별진료소 등에서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사례 중에서 내국인은 1명, 외국인이 9명이다.

이날 사망자는 5명이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383명이며, 치명률은 1.67%다. 위·중증 환자는 146명으로 집계됐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사람은 188명이다. 격리해제자는 총 2만158명으로 전체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은 87.74%다.

◆ 中 떠나는 美대사 "우한에서 끝났을 코로나19, 中 은폐로 팬데믹 됐다"

최근 사임을 발표한 테리 브랜스태드 중국 주재 미국 대사가 코로나19(COVID-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된 책임을 중국에 돌렸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끝났을 수 있었지만 중국의 잘못으로 전 세계로 확산됐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시스템은 초기 확산을 은폐할 수밖에 없는 구조인 데다 초기에 확산 사실을 알린 의사들을 처벌하기까지 했다"고 비난했다.

이는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 부르며 팬데믹의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주장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 백악관 관료들과 맥락을 같이 하는 발언이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또한 중국 시스템으로 인해 미국의 가장 중요한 양자 관계 중 하나인 미중 관계가 악화되고 긴장이 고조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14일 주중 미국 대사관은 브랜스태드 대사가 물러날 것이라고 깜짝 발표했다. 이에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 주재 미국 대사로서 미 국민들을 위해 3년 이상 봉사한 테리 브랜스태드 대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대사의 사임을 시사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빨리 귀국하고 싶다"면서 "나는 전임 3명의 주중 대사보다 더 오래 이 자리에 있었다"고 말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2017년 취임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당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개인적 친분 관계를 계기로 주중 대사로 발탁됐다.

시 주석은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 서기였던 1985년 미국 중서부 지역을 방문하던 중 당시 아이오와 주지사였던 브랜스태드 대사와 우호적 관계를 맺었다. 브랜스태드 대사가 임명될 당시 중국은 '중국 인민의 오랜 친구'라며 두 팔 벌려 반겼다.

하지만 브랜스태드 대사 임명 후 양국 관계는 영사관 폐쇄 등 40년 전 수교를 맺은 이후 최악으로 악화됐다.

CNN은 브랜스태드 대사가 결국 시 주석과 개인적 친분을 양국 관계를 개선하는 데 활용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뉴스핌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사진 =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