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875 0562020092062902875 01 01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3244000 1600583621000

여권, 윤석열·검찰 공격으로 ‘추미애 국면’ 탈출 시도

글자크기

민주당 “검찰, 조국 수사하듯 윤석열 장모 수사해야”

김두관 “국민의힘, 검찰 개혁 저지하려 추미애 때려”

세계일보

국회 본회의장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휴대전화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관련 의혹에 관한 자료를 보는 모습.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복무 시절 특혜 의혹으로 수세에 내몰리는 듯했던 여권이 공세로 돌아섰다. ‘타깃’은 이번에도 검찰, 그리고 윤석열 검찰총장이다. 보수 야당이 검찰 개혁을 저지하고 윤 총장을 차기 대선 후보로 띄우기 위해 추 장관 아들 건을 악용하고 있다는 ‘프레임’이 동원됐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 총장의 장모 최모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와 같은 역량과 의지를 갖고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검찰이 추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윤 총장 가족 문제를 꺼내든 것이다.

앞서 추 장관이 국회 본회의에 출석했을 때 윤 총장 장모가 받고 있는 각종 의혹에 관한 문건을 휴대전화로 살펴보는 장면이 언론에 포착된 바 있는데 조 전 장관 사례까지 끌어들여 한층 거센 공격을 시작한 셈이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총장은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수백 명의 검사·수사관을 동원하는 등 마치 군사작전 하듯 검찰 역량을 총동원했다”며 “하지만 (윤 총장 장모) 최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은 관련 고발 후 5개월이 지난 지금도 고발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식’을 넘어 ‘총장님 식구 감싸기식 수사’라도 하는 듯하다”며 “부실 수사가 이어지는 동안 핵심 증거는 증발하고, 범죄 혐의점은 사라져버릴까 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권이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 된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처럼 검찰권이 윤 총장 일가를 비호하는 데 쓰여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 아들 관련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인 것과 달리 윤 총장 장모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이 맡고 있다. 중앙지검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경희대 법대) 후배로 추 장관과도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이성윤 검사장이 지검장으로서 수사지휘를 총괄하고 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연합뉴스


여권에서 차기 대권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민주당 김두관 의원도 검찰 압박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방송된 MBN 시사스페셜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검찰 개혁을 저지하려는 입장이고, 추 장관은 개혁의 선봉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 제기에 집중하는 것과 관련해 “검찰 기득권을 지켜주고자 하는 속마음이 깔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을 겨냥해 “검찰총장직을 정리하고 정치를 하는 게 맞는다”며 거듭 퇴진을 촉구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