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868 0372020092062902868 01 01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3236000 1600583249000

안철수, 문 대통령 지지층에…“ 하인인 줄도 모르고 측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서민 교수-안철수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층을 향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자기가 하인이 되는 줄도 모르고 열심히 다닌다. 측은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서민 단국대 의과대 교수와의 대담을 진행했다.

서 교수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 지지층을 '팬덤'이라 지칭하고, "정치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한다"며 "중국의 문화대혁명이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에 "국민이 정치의 주인인데 오히려 반대가 됐다"며 "(국민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인이 된 줄 모르고 구천을 떠도는 것 같다"고 했다.

또한 이날 대담에선 서 교수가 "현 정권은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바이러스 단계"라고 하자 안 대표는 "내 팔자가 바이러스 잡을 팔자"라고 맞장구쳤다.

서 교수는 "국민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은 기생충과 같다"며 "기생충은 숙주인 사람에게 최대한 피해를 주지 않는데, 이번 정부는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짓을 한다"고 규정했다.

이에 안 대표는 "현 정권이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돼 있다"며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는다. '우리 편이면 무죄'가 유일한 판단기준"이라고 호응했다.

안 대표는 이어 자신이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점을 상기시키면서 "정치 바이러스는 훨씬 심각하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V4, V5를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우리 국민을 개돼지로 보고 있다"며 "특권층을 비호하는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층이 '가붕게'로서 특권층 비리를 옹호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스스로 진보 정권이라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은 퇴보 정권"이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