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810 0202020092062902810 06 0601001 6.1.20-RELEASE 20 스타투데이 55350474 false false false false 1600582970000 1600583055000 popular

장동민 3차테러에 분노…"고통 심하다" 조작방송 의혹 부인

글자크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3차 테러에 분노했다.

장동민은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장동민은 영상 소개란에 "이제 몇차라고 올리기도 민망하다"며 "욕이 절로 나온다. 어떤 사람인지 정말 화가 난다"면서 분노를 드러냈다. 영상에는 테러로 수리를 마친 장동민의 외제 승용차 앞유리에 또 다시 금이 가고, 집 외벽과 창문 곳곳에 금이 간 모습이 담겨 있다. 심지어 방충망까지 뜯겨 있어 눈길을 끈다.

장동민은 "또 제 차에 또 돌을 던져서 파손됐다며 "그것 때문에 집안 곳곳을 확인했는데 마당에도 돌이 날라오고, 1층에서 2층 올라가는 방충망과 유리에도 금이 가고 방충망 찢어지고, 베란다에도 곳곳에서 돌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돌아버리겠다"며 "차를 고친지 얼마 안됐는데 돌을 던졌다는 게 화가 나는 게 아니다"면서 반복되는 테러에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동민이 공개한 CCTV 영상에는 멀리서 빠른 속도로 날아오는 돌이 아찔함을 자아낸다. 차에 맞거나 집 외벽에 맞은 돌이 길거리로 다시 튕겨 나간다는 점에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장동민은 "여기가 너무 어둡고, 범죄가 발생하고 있으니 가로등을 설치해 달라고 민원도 넣었는데, 절차가 복잡하고 예산 문제도 있더라"라며 "어두워서 잘 찍히진 않는데 계속 보고 있다"면서 범인을 찾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일각에서 조작 방송을 의심하는 데 대해 장동민은 "이 돈을 태워서 주작을 할 거면, 그냥 내가 채널을 하나 샀다"며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사람이 다칠까봐 걱정"이라며 "'선처 하지 말라'고 하는데, 절대 그럴 생각 없다. 이제 잡았습니다라는 영상으로 오도록 하겠다"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