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485 0782020092062902485 06 0601001 6.1.2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1844000 1600581966000 related

강예빈 사칭피해, 남친인 척 SNS 운영…문채원·장기하도 당한 일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강예빈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강예빈이 사칭피해를 호소했다.

강예빈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자친구니 뭐니 믿는 분들이 많아 글 올린다”라며 한 인스타 계정을 공개했다.

문제의 계정을 운영하는 계정주는 마치 강예빈이 자신의 여자친구인 것처럼 게시글을 꾸며 게재했다. 강예빈이 자신의 계정에 올렸던 영상 등을 마치 함께 찍은 것처럼 보이도록 올린 것이다. 해당 계정의 팔로워는 무려 4300명이다.

이에 강예빈은 “계속 여자친구니 뭐니 정말 그러셨냐고 믿는 분들이 있고 제보가 많아 글 올린다”라며 “저분이 누군지도 모르고 대체 왜 저러시는지도 모르겠다. 제가 어떻게 해야 하냐”라고 호소했다.

스타의 연인 사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배우 문채원 역시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며 꾸준히 허위글을 작성한 네티즌을 지난 2017년 고소했다. 해당 네티즌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형을 선고받았다.

장기하의 전 여자친구라고 사칭하며 악성루머를 퍼트린 네티즌 역시 30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