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2432 0292020092062902432 05 0507003 6.1.19-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1720000 1600581854000

‘8K’ 류현진 “훌륭했다”…”문제는 2안타 그친 타선” 토론토 매체 지적

글자크기
OSEN

[사진]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패 사슬을 끊지 못했다. ‘에이스’ 류현진이 나섰지만, 타선이 침묵했다.

현지 언론도 이 점을 지적했다. 캐나다 토론토 지역 매체 ‘토론토 선’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토론토와 필라델피아 경기를 살폈다.

이 매체는 토론토가 6연패에 빠진 원인으로 침묵하고 있는 타선을 지적했다. “류현진은 훌륭한 투구를 했다. 그럼에도 토론토는 제자리에 있다”며 “류현진은 6이닝 동안 시즌 최다 타이인 8탈삼진 활약을 펼쳤다. 문제는 동료들의 공격이었다. 타석에서 공격이 거의 이뤄지지 않으면서 1-3으로 패했다”라며 토론토가 연패에 빠진 문제를 언급했다.

류현진은 이번 필라델피아전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8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잘 막았다. 시즌 5승 째에 도전했으나 타선이 2안타에 그치며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하고 패전을 안았다.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1안타, 트레비스 쇼의 1안타(홈런)가 이날 토론토 공격, 득점의 전부였다.

토론토는 필라델피아전 패배로 26승 26패,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러 있다. 2위까지 노리던 상황이 있었으나 경쟁 팀 뉴욕 양키스 시리즈에서 참패를 당하며 3위로 밀렸고, 이후 경기도 힘겨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류현진을 앞세워 연패 사슬을 끊으려던 기대는 타선이 침묵하면서 깨졌다. /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