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1105 1092020092062901105 03 03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7866000 1600578170000

내일부터 온누리상품권 10% 할인…연휴 열차역 마스크 45% 할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일(21일)부터 온누리상품권을 10% 싸게 살 수 있고 모바일 상품권 구매 혜택도 늘어나는 등 각종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다음 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습니다.

온누리상품권의 경우 내일부터 액면 금액의 10%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고 종이 상품권은 이번 달에 한해 1인당 구매 한도가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커지고, 모바일상품권은 연말까지 월 7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상향됩니다.

종이 온누리상품권은 우체국이나 시중은행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현금으로 구매해야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과 중소형 마트에서 농수산물을 살 때 최대 1만 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 110억 원어치도 풀릴 예정입니다.

또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는 29일부터 마지막 날인 다음 달 4일까지 6일 동안 전국 열차역 편의점 282곳에서 마스크가 작게는 16.7%에서 많게는 44.9% 할인된 가격에 판매됩니다.

직원들에게 추석 선물을 준 기업들은 내년에 부가가치세 비과세 혜택을 더 많이 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기업이 명절, 생일, 경조사 선물을 줄 때 사원 1인당 연간 10만 원까지 부가세 면세 혜택을 받았지만, 앞으로는 결혼과 출산 등 비정기적 경조사와 생일, 명절 등 정기적 경조사 각각 10만 원씩 총 20만 원이 비과세됩니다.

정부는 이번 추석부터 혜택이 적용될 수 있도록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온누리상품권 홈페이지 캡처]

오승목 기자 (os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