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708 0252020092062900708 01 0103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5627000 1600578542000

안철수 “문재인 팬덤 측은하다, 자신이 하인된 줄도 몰라”

글자크기
조선일보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와 서민 교수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 팬덤을 보면 측은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유튜브로 공개된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의 대담에서 “자신이 하인이 된 줄도 모른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팬덤도 다 국민인데, 국민은 정치의 주인이 돼야 한다”며 “정치인들이 자신의 이익을 제대로 보호해주고 나라를 잘 경영해주지 못하면 야단을 쳐야 하는 게 주인”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팬덤은) 오히려 거꾸로 국민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고, 자신이 하인이 된 줄도 모른다”며 “주권도 다 빼앗기고 주인이라는 인식을 완전히 잊어버린 거 같아 측은하다”고 했다.

서 교수도 “팬덤은 가수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어떤 ‘후진’ 앨범을 내더라도 무조건 사주고 베스트셀러를 만드는 게 팬덤”이라며 “아이돌 같은 대중문화에서는 이해할 수 있지만 정치로 가면 문제가 된다”고 했다. 서 교수는 “정치는 팬덤만이 아니라 전 국민이 대상이어야 한다”며 “그런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해서 대통령이 어떤 한심한 일을 해도 지지율이 절반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또 “이번 정권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라며 “과거 정부가 구(舊)적폐인데 그렇게 보면 현재 정부는 신(新)적폐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구적폐가 빨갱이를 이야기했다면 신적폐는 친일파를 주장한다. 정말 닮은꼴”이라고도 했다. 서 교수도 “친일파를 이야기하고 토착왜구로 몰고 과거에만 집착하는 게 슬프다”라고 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