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685 0532020092062900685 01 01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5379000 1600575524000

"청년의날 연출, 고민 많았다"…BTS 부른 이유 밝힌 탁현민

글자크기

행사 끝난 19일 SNS 통해 연출 소회 밝혀...BTS에게 감사인사 전해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이 청년대표로 참석, 청년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탁현민 의전비거관이 제1회 청년의 날 행사를 마친 소회를 SNS를 통해 밝히며, 방탄소년단(BTS)을 부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탁 비서관은 행사 당일인 19일 2039년 청년의 날 행사 연출을 맡을 연출가에게 전하는 편지 형식으로 연출에 "고민이 많았다"고 말하며 행사 배경을 전했다.

그는 행사를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 "섣부른 충고와 위로는 세대간의 거리를 더 실감하게 해줄 것만 같고, 청년들의 콘텐츠만으로 기념식을 채우자니 '청년의 날'이 청년만을 위한 날이되는 것이 맞는지 싶은 생각도 들 것"이라며 "한 세대도 그 안에서 수십, 수백가지의 생각들로 나뉘기 마련이고 대체 무엇이 오늘날 청년의 메시지라고 확신하여 드러내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고민의 지점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2020년에 나는, 어떤 '공정'으로 인해 어떤 '불공정'을 낳을 수 있다는 점이 고민스러웠고 어느새 중년의 나이를 넘어서면서, 다음세대를 이해하려는 노력은 있을지 몰라도 이해는 쉽지 않구나 생각했다"며 현 세대의 성공한 청년들인 BTS에게 편지를 부탁한 이유를 설명했다.

노컷뉴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 비서관은 "그래서 부탁했다"며 " 2020년 가장 위대한 성과를 이루어낸 청년들인 '방탄소년단'에게 미래의 청년들에게 지금의 심정을 담담히 말해달라는 것과 함께 올해 태어나 앞으로 19년 후에 청년이 될 다음세대의 청년들에게 '기억할 만한 무엇' , '들어볼 만한 무엇', '되새겨 볼만한 무엇'을 남겨달라고 말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고맙게도 '방탄소년단'은 그 세가지를 한 박스에 넣어 전달했다"며 "이것은 19년전 청년들이 2039년 청년들에게 주는 선물이지만 1회 청년의 날을 연출한 나의 선물이기도 하다.어떤 기획을 해야할지 고민스러울 연출가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