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631 0232020092062900631 01 01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5056000 1600575086000

김두관 "野 추미애 총공세, 검찰 기득권 지키려는 속마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생활 특혜 의혹에 공세를 펼치고 있는 야당에 대해 "검찰 기득권을 지켜주고자 하는 속마음이 깔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20일 MBN '시사스페셜'과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입장이고, 추 장관은 개혁의 선봉에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민주주의라는 허울 쓰고 있는 독재' 발언으로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던 것과 관련 "그 정도의 정치적 발언을 했으면 검찰총장직을 정리하고 정치를 하는 게 맞다"며 재차 사퇴를 요구했다.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회계부실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언론이 집중한 부분은 기소가 안 되고, 별건으로 많이 기소됐다"며 "그런 부분이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정이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맞춤형 지원' 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전체 국민에게 골고루 지원금을 주고, 피해 계층과 업종을 더 지원하는 방식으로 했으면 어떨까 싶었다"고 밝혔다.


오는 2022년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대통령은 하늘이 내려야 하는, 욕심내서는 안 되는 자리"라며 "꿈은 포기하지 않고 있지만, 일차적으로는 민주 진보개혁 진영의 정권 재창출에 역할을 하겠다는 마음가짐"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여권의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 대해 "역대 최장수 총리를 하며 주요 국정과제를 엄중하고 진중하게 잘했다"며 "당 대표를 한 6개월 정도 할 텐데, 리더십을 확실히 발휘하면 국민이 주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정책 콘텐츠가 많고, 주요 이슈에 대해 파이팅도 잘한다"고 평가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