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477 0562020092062900477 02 02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4286000 1600574299000

‘문제 유출’에 ‘추가 시간 제공’까지… 순경 공채 논란

글자크기

일부 수험생 분통… 경찰청, 사실관계 파악 나서

세계일보

지난 19일 서울 시내 한 학교에서 2020년 제2차 경찰공무원(순경) 채용 필기시험 응시생들이 시험장으로 들어가기 전 발열 확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지난 19일 전국에서 치러진 순경 채용 필기시험을 둘러싸고 문제 유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일부 고사장에서 추가 시간을 제공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공정성 논란이 커졌다. 수험생들은 “순경 시험이야말로 가장 공정해야 하는 시험 아니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20일 순경 수험생들에 따르면 충남 천안의 한 시험장에서 감독관의 착오로 시험이 예정된 시간보다 늦게 시작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전 10시 시험 시작을 알리는 종이 울렸지만 이 감독관은 ‘아직 시험이 시작된 것이 아니니 시험지를 덮어놔라. 시험이 시작되면 방송으로 알려준다’고 안내했다. 그러나 다른 시험장 상황을 살핀 부감독관이 ‘시험이 시작된 것이 맞다’고 말해 10시 1분부터 원래 시작시간보다 늦게 시험이 시작됐다고 수험생들은 주장했다.

충북의 한 시험장에서는 시험 종료를 알리는 종이 울린 뒤에도 수험생이 마킹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하자 감독관이 1∼2분의 추가 시간을 제공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시험 당일은 전날 시험 직후부터 한 문제가 ‘사전 유출’됐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순경 채용 필기시험 선택과목인 ‘경찰학개론’ 9번 문제가 잘못 출제돼 일부 시험장에서 정정된 문제를 시험 시작 전 미리 칠판에 써놨다는 것이다. 수험생의 소지품을 걷기 전 변경된 문제가 공지되자 일부 수험생은 미리 해당 부분을 책에서 찾아보거나 휴대전화를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이 문제를 공유했다고 알려졌다.

또 다른 시험장에서는 시험 시작 전 감독관이 해당 문제가 있는 페이지를 펼쳐 잘못된 부분을 고치라고 지시했다는 주장도 나오며 시험 시작 전 문제가 유출됐다는 의혹에 힘을 실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확인 후 추후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진행된 순경 채용 필기시험은 전국 94곳에서 진행됐으며 273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이번 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은 총 5만1419명으로 경쟁률은 18.8대 1이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