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214 0102020092062900214 01 01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2751000 1600572964000

국민의힘 “통신비 2만원 주면서 생색…이 돈이 니꺼냐”

글자크기
서울신문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1


국민의힘이 20일 “정부, 여당은 빚을 내서 생산하는 ‘통신비 2만원’이라는 사탕을 억지로 손에 쥐어주며 생색내려 한다”며 전 국민 통신비 지원대책을 거듭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4차 추경, 이 돈이 니꺼냐’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마른 수건을 짜내는 각오로 기존 지출 등을 구조조정해서 돈을 마련해 보자고 수차례 강조했다. 그런데 정부는 모두 국채발행 등 빚을 내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래서 이번 추경은 모두 우리 국민이 메워야 할 빚으로 귀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대책은) 국민 10명 중 6명이 반대한다”며 “‘이 돈이 니꺼냐’라는 말이 나오는 까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앞선 3차례 추경은 다 소진하고 빚을 내는 것인가”라며 “예를 들어 행정안전부의 3차 추경 1조 7000억원의 실집행 내역을 보자. 6개 사업의 추경액 대비 실집행률은 고작 18%, 4개 사업은 아예 집행률이 0%대다. 왜 3차 추경을 정부가 긴급요청하고 여당은 ‘날치기처리’ 했는지 이해가 가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국회 각 상임위도 4차 추경 심사결과 일제히 ‘쓰지 않은 돈을 확인하고, 앞으로 쓸 돈은 신속히 쓰자’는 취지의 메시지를 냈다”며 “기재위는 ‘예비비 사용내역 및 잔액 공개’, 행안위, 산업통상위, 복지위, 환노위 등은 모두 소관 사업의 ‘연내 집행’ 또는 ‘신속 지원’을 촉구했다. 3차례 추경 집행 결과를 보며 믿음이 가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앞으로 ‘추경의 상시화’가 우려된다. 코로나19 대유행 후 G20(세계 주요 20개국) 국가들은 6월 초 기준 평균적으로 GDP(국내총생산)의 4.7% 재정을 투입했다. 우리는 4번의 추경 및 예비비 등을 통해 75조원의 재정을 쏟는데, 3.9% 수준으로 높지 않아 차후에 추경을 더 요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의 끝은 가늠하기 힘들다”고도 했다.

그는 “정부는 여전히 시급하다며 빚내가며 돈 얻는 데는 열심이면서 정작 국민에게 직접 나눠주거나 집행할 때는 태만하다”며 “앞으로 정부는 새로운 추경을 요구하기 전에 반드시 기존 모든 사업의 ‘집행률’을 사전에 발표하라. 가계에서 빚을 내더라도 쓸 돈은 다 썼는지 먼저 챙겨본다. 기본부터 다시 세우라”고 촉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