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068 0962020092062900068 05 0507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1888000 1600571891000

토론토 몬토요 감독 "류현진은 에이스로서 찬스를 만들어줬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필라델피아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이 류현진을 칭찬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6안타 8탈삼진 1볼넷 2실점했다. 시즌 5승에는 실패했고 2패째를 당했다. 평균자책점은 3.00을 유지했다. 류현진은 올해 6번째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지만,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불운했다.

5연패를 이어가던 상황에서 경기 전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팀과 미팅을 가졌고, 팀에게 우리가 연패를 했음에도 내가 얼마나 자랑스럽게 생각하는지, 우리가 여전히 좋은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며 “즐기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몬토요 감독의 격려에도 불구하고 토론토 타선은 필라델피아를 상대로 단 2안타의 빈공에 허덕였다. 특히 필라델피아 선발투수 빈스 벨라스케즈가 제구 불안으로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1점 밖에 뽑지못했다.

경기 후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과의 인터뷰에서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에이스다. 팀에게 찬스를 만들어줬고, 그는 해야 할 일을 했으며 게임을 유지시켰다”라고 류현진을 칭찬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