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9954 1102020092062899954 08 0803001 6.1.21-RELEASE 110 조선비즈 0 true true false false 1600571144000 1600571165000

“뇌도 막힌다, 뚫어야 산다”… 삼성, 알츠하이머 지원 교수진 영상 공개

글자크기
조선비즈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알츠하이머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연구자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KAIST 박성홍 교수, 연세대학교 정호성 교수, KAIST 정원석 교수, 서울대학교 박혜윤 교수.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21일)'을 맞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대상인 국내 교수진 소개 영상을 20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알츠하이머와 관련한 다양한 기초 연구를 돕고 있다. 현재까지 알츠하이머 극복에 기여할 수 있는 기초 연구 15개를 지원했다.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에 공개된 '알츠하이머를 쫓는 사람들' 영상은 삼성의 지원으로 알츠하이머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국내 연구진과 연구 성과를 담았다.

정원석 카이스트(KAIST) 교수는 수면과 노화에서 뇌의 항상성을 조절하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연구하고 있다. 이를 통해 뇌 노화를 억제하고 알츠하이머와 같은 질환을 예방·치료하는 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성홍 카이스트 바이오·뇌공학과 교수는 '새로운 뇌 영상화 기법 MRI'를 연구한다. 뇌막 림프관을 통해 뇌의 노폐물이 배출되는 경로를 밝히는 연구다.

정호성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는 축삭(뉴런의 가장 끝에 위치해 신경세포에서 일어나는 흥분을 다른 신경세포에 전달하는 돌기 부분) 퇴화 연구를, 박혜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는 살아있는 뇌에서 기억의 흔적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영상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출연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603개 과제에 7729억원이 집행됐다. 네이처, 사이언스를 비롯한 국제학술지에 논문 1246건이 게재됐다.

삼성전자는 "미래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기초 과학이 중요하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철학에 따라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부터는 호암과학상을 물리·수학 부문, 화학·생명과학 부문으로 확대 개편해 과학기술 분야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또한 국내 대학들의 미래 기술·인재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산학협력에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