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8941 0292020092062898941 05 0507003 6.1.19-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7980000 1600568049000

김광현, PIT전 5⅓이닝 4실점 ERA 0.63→1.59...팀은 5-4 역전승 [STL 리뷰]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손찬익 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연속 이닝 비자책 행진을 '24'에서 멈췄다.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뒤늦게 터진 타선 덕분에 한숨을 돌렸다.

김광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의 평균 자책점은 0.63에서 1.59로 크게 상승했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 빅이닝을 완성하며 5-4 역전승을 장식하며 3연승을 질주했다.

피츠버그는 1회 1사 후 케브라이언 헤이즈의 중월 솔로포에 이어 3회 1사 후 호세 오수나의 좌월 1점 홈런으로 초반 리드를 가져왔다. 6회 케브라이언 헤이즈의 좌중간 2루타와 에릭 곤잘레스의 내야 안타에 이어 콜린 모란의 중전 안타로 1점 더 달아났다. 그리고 제이콥 스탈링스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4득점째 기록했다.

피츠버그 선발 미치 켈러의 완벽투에 제압당해 6회까지 침묵을 지켰던 세인트루이스는 7회 빅이닝을 완성했다. 미치 켈러 대신 제프 하트리엡이 마운드에 오르자 사사구 3개를 얻어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타일러 오닐의 좌익선상 2루타 때 브래드 밀러에 이어 폴 데종이 홈을 밟았다. 그리고 딜런 칼슨이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3-4 턱밑 추격했다. 1사 1,3루서 콜튼 웡의 우전 안타로 4-4 균형을 이뤘다. 이로써 김광현은 패전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 곧이어 토미 에드먼의 좌전 안타 때 5-4 역전에 성공했다.

피츠버그 선발 미치 켈러는 6이닝 무실점(2볼넷 6탈삼진) 완벽투를 선보였다.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계투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what@osen.co.kr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