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8533 0572020092062898533 03 0306001 6.1.20-RELEASE 57 세계파이낸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6613000 1600579896000

3기 신도시 공급 대책에 2기 신도시 '찬밥 신세'

글자크기
세계파이낸스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사전청약 대상 지역을 발표하면서 기존 2기 신도시의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 사진은 3기 신도시 중 한 곳인 경기 고양 창릉동 일대 모습. 세계일보DB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주택 공급 대책의 불똥이 2기 신도시로 튀고 있다. 지난 8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주택 6만호의 사전청약 대상지를 발표하자 기존 2기 신도시의 수요가 빠지면서 미분양이 속출하고 있다. 시장에선 정부가 기존 1·2기 신도시는 방치하고 3기 신도시에만 매달린다는 것은 무책임한 전시행정이라는 불만이 쏟아져 나온다.

정부는 8·4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로 2021년 7월부터 인천계양 일부(1만1000호), 9~10월에 남양주왕숙2 일부(1만5000호), 11~12월엔 남양주왕숙 일부(2만4000호)·부천대장 일부(2만호)·고양창릉 일부(1만6000호)·하남교산 일부(1만1000호)에 대한 사전청약을 실시한다.

나머지 3만호는 2022년 상반기부터 입주자를 모집한다. 여기엔 3기 신도시 외에도 서울 용산정비창 부지와 강서·마곡·은평 부지에서 공급되는 물량이 일부 포함된다.

3기 신도시가 부상하면서 이들 지역과 인접한 2기 신도시는 찬밥 신세로 전락하고 있다. 현재 2기 신도시로 지정된 곳은 판교신도시(성남), 동탄 1·2신도시(화성), 한강신도시(김포), 운정신도시(파주), 광교신도시(수원·용인), 양주신도시(양주), 위례신도시(서울 송파, 하남·성남), 고덕국제신도시(평택), 검단신도시(인천 서구) 등이다.

이 중 서울과 거리가 가깝고 이미 입주가 진행된 판교, 동탄, 광교 등을 제외한 나머지 2기 신도시는 아직 제대로 된 교통대책이 수립되지 않은 데다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다. 이런 상황에서 3기 신도시가 부상할 경우 가격 상승 동력을 상실할 수밖에 업계의 분석이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된 3기 신도시는 기존 1·2기 신도시보다 서울로의 접근성이 더 좋은 편이라 해당 지역의 아파트가 대량 공급될 경우 1·2기 지역은 집값 하락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경기도 양주, 인천 등에선 사전청약 계획 발표 전부터 미분양이 빠르게 증가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월 양주시의 미분양 아파트는 총 530가구다. 지난 5월에는 23가구에 불과했지만 6월 339가구, 7월에는 500가구를 넘어섰다.

최근엔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과 양주옥정신도시 3차 ‘노블랜드 에듀포레’가 미달 사태를 빚었다. 대광로제비앙은 전용면적 84㎡B와 100㎡가 각각 3가구·11가구씩 미달됐다. 노블랜드 에듀포레는 1순위 청약에서 1042가구 모집 중 354가구만이 접수했다.

인천 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 5월 342가구에서 6월 266가구로 잠시 줄었다가 지난 7월 294가구로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검단 금포어울림센트럴의 경우 전용 84㎡ 분양권이 지난 27일 4억8240만원에 거래돼 전월 대비 7000만원 가까이 빠졌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2기 신도시 중 교통망이나 입지 조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해 경쟁력이 떨어지는 지역은 거래절벽과 매수세 위축 등이 장기화될 경우 집값이 하락 전환할 가능성이 높다”며 “결국 정부의 공급 대책으로 기존 1·2기 신도시의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