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8112 0362020092062898112 05 0507003 6.1.21-RELEASE 36 한국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4860000 1600564889000

패전 면한 김광현, 피츠버그전 5.1이닝 4실점…ERA 0.63→1.59

글자크기
한국일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20일 미국 피츠버그 원정에서 3회 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피츠버그=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데뷔 후 한 경기 최다인 4실점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6피안타(2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이 한 경기에서 멀티 홈런을 허용한 건 처음이며, 시즌 평균자책점은 0.63에서 1.59로 치솟았다. 투구 수는 빅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103개였다.

김광현은 1회부터 홈런을 맞았다. 1회 1사 후 케브라이언 헤이즈에게 중월 홈런을 허용했다. 이로써 비자책 행진은 24.1이닝에서 제동이 걸렸다. 마지막 김광현의 자책점은 지난달 18일 시카고 컵스전이다.

하지만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속 타자를 내야 땅볼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2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한 김광현은 3회에도 호세 오수나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이후 추가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던 그는 6회 무사 1ㆍ3루 위기에서 콜린 모란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계속된 위기에서 김광현은 조쉬 벨을 삼진 처리한 뒤 강판했다. 그리고 바뀐 투수 제이크 우드퍼그가 외야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김광현의 자책점은 1점 더 늘어났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상대 팀 선발 미치 켈러에게 6회까지 무안타로 묶여 김광현을 돕지 못했지만 1-4로 뒤진 7회초 공격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김광현의 패전도 면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