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8108 0602020092062898108 08 0802001 6.1.19-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4845000 1600564852000

20일부터 미국에서 중국앱 틱톡·위챗 사용 금지…중국 '대응' 예고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미국이 중국 앱에 대한 제재를 단행하면서 미국과 중국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동영상 공유 앱 틱톡과 채팅 앱 위챗 사용을 20일부터 금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중국 앱들이 미국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유출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20일부터 미국 이용자들은 틱톡 앱을 새로 다운로드하거나 앱을 업데이트할 수 없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는 더이상 앱 사용을 지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기존에 틱톡을 다운로드했던 사람들은 앱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월 15일까지 틱톡이 미국 기업에 미국 사업권을 팔지 않을 경우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혀왔다. 전면 금지라고 했던 것에 비하면 이번 제재가 강력한 수준은 아니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미국이 틱톡을 강제 매각하려고 압박하자 중국도 대응에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28일 수출을 할 경우 당국의 허가가 필요한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2008년 이후 12년 만에 개정해 발표했다.

수정 목록에는 음성·문자 인식 처리, 사용자에 맞춘 콘텐츠 추천, 빅데이터 수집 등 인공지능(AI) 분야 기술이 대거 포함됐는데, 업계에서는 이번 수정을 두고 틱톡의 매각을 막으려는 움직임으로 해석했다.

이에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상무부가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수정해 발표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며 "앞으로 '중화인민공화국 기술 수출입 관리 조례'와 '중국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엄격하게 준수해 기술 수출에 관한 업무를 처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는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전부 넘기는 대신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에 미국 사업부 지분 20%를 넘기고 기술 협력 파트너가 되는 방안으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유통 업체 월마트도 틱톡의 상당 지분을 인수할 전망이다. 구체적인 조건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당초보다 바이트댄스에 유리한 방향으로 진행된 모습이다.

틱톡에 대한 매각 작업이 어느 정도 진행되자 미국 정부는 틱톡에 오는 11월 12일까지 국가 안보 위협 문제를 해결하라는 별도 시한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때까지 안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미국 내 틱톡 사용이 완전히 중지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틱톡의 미국 사용자는 약 1억명으로 추산된다. 특히 미국 젊은층 사이에서 틱톡의 인기가 높아 틱톡 사용이 중지될 경우 이용자 반발도 예상된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에 대한 전면 사용금지를 11월 12일로 미뤘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은 11월 3일 열리는 미국 대선일 이후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틱톡에 대한 제재를 지속할 가능성도 있다.

위챗은 20일부터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틱톡과 달리 위챗은 중국인이나 중국과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이 주로 쓰기 때문에 미국 이용자 수는 적은 편이다.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는 미국정부의 이번 발표가 실망스럽지만 계속 미국 정부와 소통하면서 해결책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중국 정부는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의 제재가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정상적인 시장 질서를 어지럽힌다"며 "미국에게 패권 행위를 중단하고 잘못된 행위를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고집을 피우면 중국은 필요한 조치를 해서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