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7902 0362020092062897902 01 0101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3840000 1600563916000

이재명 "국민 능멸에 분노" vs 장제원 "소인배인가"

글자크기
이재명, 장제원 '분노조절 장애' 발언에 설전
이재명ㆍ 장제원, 김종인 '국민 돈 맛'엔 같이 발끈
한국일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신을 비판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게 반박 글을 올리며 장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19일 페이스북에 자신을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고 비난한 장 의원에게 "공복으로서 국민을 위한 공분이 국민 능멸 행위보다 백배 낫다"고 되받아쳤다.

그는 이어 "국민의 종(공복)들이 국민을 속이고 빼앗고 능멸하는 것에 대해 같은 공복으로서 분노를 갖는 건 당연하다"며 "오히려 공인이 공적 불의에 대해 공분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정치를 빙자한 협잡이라는 생각은 못 해 봤냐"고 날을 세웠다다.

'국민은 한 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떨어져 나가려고 하지 않는다'고 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을 비판하며 "머슴이면서 주인의 돈을 놓고 '국민이 돈 맛 알면 큰일 난다'고 한 귀당 대표님 말씀에는 어떤 조언을 하겠느냐"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귀당의 인권침해나 수백억 차떼기 부정부패 과거는 그렇다 치고, 지금 벌어지는 수십억 재산은닉과 직무관련 의심거래는 모르쇠하느냐"며 "극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하며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하는 귀당 인사들에게는 뭐라 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내로남불 비판을 피하려면 불의에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을 말하기 전에 김종인 대표에게 국민 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 맛' 발언에 대한 해명 사과 요구부터 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장제원 "더 과한 표현으로 돌려줘야 직성 풀리나"


장 의원은 이에 2시간도 채 안 돼 재반박 글을 올렸다. 그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상대가 좀 과한 표현을 했다고 더 과하게 돌려줘야만 직성이 풀리는 게 소인배의 모습이지 군자의 모습은 아니다"라며 "'감정적 대응'과 '공적 분노'는 구별해야 할 것 같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한 '정부의 돈 맛' 발언에 대해선 민주당 분들보다 더 강하게 비판했다"며 "자신의 기사만 검색하지 말고 두루두루 기사를 검색해 보면 어떠실런지요"라고 꼬집었다.

장 의원은 앞서 12일 김 위원장을 향해 "국민이 기생충이냐"며 비난했다. 그는 당시 페이스북에 "국민을 정부의 돈 맛에나 길들여 지는 천민으로 취급하면서 어떻게 정치란 것을 할 수 있느냐"며 "권력자는 국민을 길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시대착오적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