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7825 1082020092062897825 06 0601001 6.1.1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3600000 1600563623000 related

'한다다' 이상엽 "이민정과 로맨스, 연륜有…다재 커플=청량한 매력" [엑's 인터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이상엽이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애정을 드러내면서 러브라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4일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한 이상엽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상엽은 극중 윤규진 역을 맡아 이민정(송나희 역)과 로맨스를 펼쳤다.

특히 윤규진-송나희는 극중 유산과 이혼을 하며 위기를 맞이 했지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행복한 삶을 이어갔다. 마지막회에서는 쌍둥이를 출산하며 훈훈한 결말을 맞이하기도 했다.

이날 이상엽은 윤규진과 송나희의 엔딩에 대해 "너무 좋았다. 모두가 1회와 반대의 엔딩이었다. 1회에는 척박한 인생을 살았다면 마지막회에는 각자 행복하게 인생을 마무리한 것 같아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나규커플과 더불어 큰 사랑을 받았던 다재 커플(윤재석-송다희)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다재 커플은 신선하면서도 청량한 매력이 있었던 것 같다. 젊은 커플이 보여줄 수 있는 걸 다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그런 게 부럽기도 했다. 저희는 맨날 싸우고 뒤에서 울고 그러지 않았나. 하하."

'한다다'는 극중반에 접어들면서 이민정과 이상엽의 이야기 못지 않게 이상이와 이초희의 러브라인도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다보니 때때로는 분량에 대한 아쉬움이 이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상엽은 "그게 주말극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 저도 그러면서 좀 쉴 수 있었다"고 웃었다. 그러면서도 "저희는 다재커플보다 좀 더 연륜이 있었던 것 같다. 3년을 같이 산 부부였으니, '찐 부부'의 모습도 있었다. 싸워도 좀 더 리얼하게 싸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엽은 극중 가족으로 함께한 김보연, 이상이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갔다.

극중 예상치 못하게 알코올 치매 판정을 받고 좌절했던 엄마 김보연의 연기를 떠올리며 "얼굴만 봐도 눈물이 차오르는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선배님이 알코올 치매 판정을 받는 장면을 연기할 때 어쩔 수 없이 눈물이 났다"고 밝힌 이상엽은 "제가 생각하는 감정이 5였다면 선배님의 얼굴을 보면 9, 10이 되더라. 김보연 선배님과 함께한 모든 장면이 다 좋았고 지금도 울컥한다"고 몰입했던 때를 설명했다.

"제가 원래도 드라마를 하면 감정에 빠져나오지 못하는데 그러다보니 이번에도 멘탈을 잘 잡고 촬영을 해야했다. 제가 김보연 선배님 앞에서 소리 치고 울고 했는데 그런 장면을 촬영하고 나면 아무 것도 못하고 지쳐서 잠만 잤던 기억이 있다."

또한 극중 동생으로 함께 투닥투닥거리며 웃음을 안겼던 이상이와 호흡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상엽은 "두 사람이 같이 연기한 건 애드립도 많았다. 정말 좋은 동생을 얻은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하게 대해줘서 저도 같이 편하게 녹아들었다. 그렇게 친해져서 그런가 촬영장에서도 형제가 됐다. 항상 전화 통화하고 문자도 하고 그랬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초, SBS '굿 캐스팅'는 물론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나란히 마무리한 이상엽은 조금씩 인기를 체감 중이라고. 특히 초등학생들이 자신을 '윤규진 쌤'이라 부를 때마다 신기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독님의 목표가 '전 세대가 모두 볼 수 있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었는데, 초등학생들도 규진쌤과 나희쌤을 아는 것보면 감독님의 의도와 맞아떨어진 것 같다."

연말에 진행될 KBS 연기대상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이상엽은 "상을 주시면 저도 좋다"고 웃으며 "이민정 씨와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고 시청률 37%를 기록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았던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이제 종영을 했지만 시청자들은 여전히 시즌2에 대한 바람도 크다.

이상엽은 "팬들의 반응을 알고 있다"며 "이혼이 아닌 다른 방향의 '한다다'를 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멤버 그대로 다른 소재로 또 모였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배우들 모두가 팀워크가 '베스트'였고 가족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웅빈이앤에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