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780 0962020092062896780 05 0507001 6.1.19-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58030000 1600558086000

3회 첫안타 허용, 그러나 상위타선 압도 무실점 행진[류현진 선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필라델피아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특유의 인 앤드 아웃 피칭을 펼치고 있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3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3회까지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3회말 첫 타자 앤드류 냅에게 던진 5구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존 가운데로 몰려 좌전안타를 맞았다. 이날 경기 첫 안타,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지만 다음 타자 아담 헨슬리를 커브로 중견수 플라이 처리하며 필라델피아 타자들과 두 번째 승부에 돌입했다. 류현진은 앤드류 매처친을 바깥쪽 컷패스트볼로 스탠딩 삼진 처리했는데 포수 대니 잰슨의 프레이밍도 돋보였다.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는 신중히 상대하는 모습이었다. 지난해부터 바깥쪽 공 공략에 애를 먹고 있는 하퍼에 맞서 아웃코스 위주의 볼배합을 펼치다가 6구 체인지업을 몸쪽으로 절묘하게 구사해 헛스윙 삼진을 유도해냈다. 류현진의 영리함과 정교함을 두루 엿볼 수 있는 투구였다.

3회까지 류현진은 투구수 52개를 기록했다. 토론토와 필라델피아는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