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763 0372020092062896763 02 02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57850000 1600557871000

수도권 학생들, 내일부터 학교 간다…한 달 만에 전격 원격 수업 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교육부와 시도교육감협의회는 15일 서울·경기·인천 지역 유·초·중·고교의 전면 원격 수업을 예정대로 20일 종료하고 21일 등교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수도권 유치원생과 초·중·고 학생들이 21일부터 학교에 간다. 전격 원격 수업은 이제 마무리됐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지역 유·초·중·고교는 21일부터 등교와 원격 수업을 병행한다.

고3을 제외한 수도권 학교 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전면 원격 수업을 진행했다. 이후 지난 14일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되며 전면 원격 수업은 이날로 끝난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태여서 유·초·중은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내로 등교하는 등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처를 준수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격주 혹은 일주일에 1∼2회 학교에 가게 될 전망이다. 다수 학교는 여름방학 기간에 원격 수업으로 전환돼 2학기 들어 처음으로 등교하는 학생도 적지 않다.

전면 원격 수업 기간에도 매일 학교에 갔던 고3 학생들도 21일부터 등교와 원격 수업을 병행한다.

대학 입시 수시모집을 위한 학교생활기록부가 지난 16일 마감하면서 매일 학교에 갈 필요성이 줄었기 때문이다.

그간 등교 수업을 지속한 비수도권도 변함없이 등교와 원격 수업을 병행한다. 비수도권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에 따라 비수도권 유·초·중은 3분의 1, 고교는 3분의 2 이내로 등교 인원이 제한된다.

다만 교육부는 지역 여건에 따라 교육부와 협의를 거칠 경우 비수도권 학교의 밀집도를 일부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

강원(원주 제외), 대구, 경북, 제주의 경우 교내 밀집도를 3분의 2 이내로 완화해 적용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추석 연휴 특별 방역 기간(9월 28일∼10월 1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처에 따라 전국 유·초·중 밀집도는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 유지를 원칙으로 등교 수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10월 12일 이후에는 코로나19 감염병 추이 등을 보고 등교 수업 연장과 밀집도 완화 여부 등을 방역 당국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