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733 0602020092062896733 02 0205001 6.1.19-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57490000 1600557496000

서울시, 전기 화물·이륜차 1000대 보조금 추가 지급

글자크기
서울시, 전기 화물·이륜차 1000대 보조금 추가 지급

22일부터 접수…코로나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지원

메트로신문사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전기 화물차와 전기 오토바이 등 전기차 총 1000대(화물 400대, 이륜 600대)를 추가 보급한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2020년도 4차 추경예산 122억원을 투입하고 소상공인 지원과 온실가스 저감에 나선다.

이번 지원은 1차 구매보조금 신청 접수 당시 신청 물량이 많아 구매보조금이 조기 소진된 전기화물차와 전기이륜차를 추가로 보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기차 보급 촉진을 위해 지원되는 구매보조금은 연비·주행거리 등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 등에 따라 차종별로 차등 지원된다. 1톤 화물차(소형) 2700만원, 이륜차 150~330만원을 지원한다.

2년의 의무운행기간이 있다. 보조금을 지급받은 자는 서울시에서 의무운행기간 2년을 준수해야하며 의무운행기간 내 폐차 또는 타지자체 이전 시 보조금을 반환해야 한다.

추가 보급물량 보조금 신청은 오는 22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 누리집에서 접수하면 된다.

현재 보조금 지급대상 차종은 전기화물차 19종, 전기이륜차 50종으로 신청대상 및 자격, 신청방법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배출가스 5등급 노후차량을 폐차하고 전기차를 구입하는 경우 대당 70만원(녹색교통지역 거주자인 경우에는 최대 100만원)의 추가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조완석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전기 화물차와 전기 이륜차 추가보급은 서울의 대기 환경 개선과 더불어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하는 취지"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