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552 0962020092062896552 05 0507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4245982 false true false false 1600555210000 1600555219000

'결정구 커브' 실책성 수비 극복하며 1회 무실점[류현진 선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류현진. 버팔로 | USA투데이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연패 스토퍼’ 특명을 받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33·토론토)이 가볍게 스타트를 끊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실점하지 않았다.

첫 타자 상대만 불안했다. 류현진은 선두타자 앤드류 매커친에게 연달아 스트라이크존 바깥으로 빠진 공을 던져 볼넷을 범했다. 이어 브라이스 하퍼의 타구가 1루수 트래비스 쇼의 글러브에 들어갔고 3~6~3 더블플레이가 가능해보였다. 하지만 쇼는 포구시 1루 베이스를 밟지 않으며 실책성 수비를 범하고 말았다.

주자없이 2사가 아닌 1사 1루가 됐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진 세구라와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모두 커브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각도 큰 커브를 결정구로 활용해 필라델피아 타자들의 시야를 흔들며 최고의 결과를 냈다. 1회 투구수는 15개였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