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238 0032020092062896238 01 01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51002000 1600551015000

"세금 177억 투입 부동산 전자계약 시스템, 민간이용률 0.2%"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정부가 4년간 180억원 가까운 세금을 투입한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이 시장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 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매매와 전월세를 포함한 전체 부동산 거래 361만7천116건 중 전자계약시스템 이용 건수는 6만6천148건(1.8%)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LH 임대주택 계약 등 공공기관 이용을 제외한 민간 이용 건수는 6천953건으로, 0.2% 수준이었다.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은 기존에 종이로 작성하던 거래계약서를 컴퓨터,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체결하는 시스템으로, 정부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총 163억의 구축비를 들여 시스템을 만들었다.

2017년부터 작년까지는 시스템 유지보수와 위탁운영을 위해 적게는 3억3천만원, 많게는 9억7천만원의 운영비를 예산에 편성했다. 올해 본예산과 3차 추경에 반영된 관련 예산은 16억4천만원이다.

송 의원은 "시스템 이용에 따른 별다른 혜택이 없는 상황에서 공인중개사와 매도인이 전자거래를 외면하고 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에 맞춰 국민의 안전과 편의성 재고를 위해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 이용률을 높이는 현실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질의하는 국민의힘 송언석 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