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013 0032020092062896013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48019000 1600548030000

"트럼프 앞으로 독성물질 담긴 우편물 발송돼…당국이 차단"

글자크기

CNN "외부 시설서 걸러져"…FBI "공공 안전엔 위협 없어"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으로 독성물질 '리친'이 담긴 우편물이 발송돼 사법 당국이 차단했다고 CNN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명의 법 집행 관리에 따르면 이번 주 초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보내진 우편물에 독극물 리친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나 당국은 이 우편물의 배송을 막았다고 CNN은 전했다.

당국은 리친의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 두 가지 검사를 수행했다.

백악관으로 가는 모든 우편물은 백악관에 도착하기 전에 외부 시설에서 분류되고 선별된다.

연방수사국(FBI)과 백악관 비밀경호국, 우편검사국이 이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FBI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요원들이 정부 우편물 시설에서 넘겨받은 의심스러운 우편물을 조사하고 있으며 현재 공공 안전에 대한 위협은 알려진 게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에서 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우편물은 백악관에 도착하기 전 정부 우편물 센터에서 차단됐다고 일부 언론은 보도했다.

피마자 씨에서 추출된 물질로 별도의 정제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 리친은 0.001g의 극소량만 사람에게 노출돼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독극물이다.

리친은 테러 음모에 사용돼왔으며 분말, 알약, 스프레이나 산(酸) 등의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고 CNN은 전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2018년에는 전직 해군 병사가 트럼프 대통령과 당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 존 리처드슨 해군참모총장 등을 수신인으로 리친에서 추출된 물질이 담긴 우편물을 보냈다가 체포됐다. 우편물은 배송이 차단돼 피해는 없었다.

또 2014년에는 미시시피주의 한 남성이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과 다른 관리들에게 리친이 묻은 편지를 보냈다가 적발돼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