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6009 1092020092062896009 04 0401001 6.1.19-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47622000 1600547652000

“IS, 여전히 수천억원 현금 보유…담배밀수·코로나까지 이용”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수천억 원에 달하는 현금을 손에 쥐고 재기를 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불법 담배 밀수와 인신매매, 심지어 코로나 19 대유행을 이용한 신종 돈벌이로 지갑이 두둑해졌다는 것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 19일 미국 정부 문건과 관리들을 인용해 IS가 다양한 수입원과 막대한 자금을 여전히 보유 중이어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 안보 당국이 이 단체 부활을 염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IS의 보유 자금이 3억 달러(약 3천491억 원)가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유엔은 지난 7월 IS 보유 자금이 최소 1억 달러(약 1천164억 원)라고 밝혔습니다.

IS 잔당들의 수입원은 현재 지배하는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금품 갈취, 과거 전성기에 장악한 사업체들을 통한 소득, 인신매매를 통한 몸값 수입, 불법 담배 밀수, 중동·유럽의 지지자들이 낸 기부금 등으로 파악됩니다.

또 IS가 코로나 19 대유행 초기 보호장구 부족 사태를 수익 창출의 기회로 활용한 사실을 미 수사당국이 적발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터키에 있는 IS 금융 조력자들이 지난 2월 온라인 사이트를 개설하고 마스크를 비롯한 개인 보호장구를 팔았고, 암호화폐를 이용해 돈을 모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기흥 기자 ( heu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