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5818 0232020092062895818 06 0602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30322000 1600530334000 related

'전참시' 슬리피 "아무도 부르는데 없어…1인 소속사 대표 됐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래퍼 슬리피가 짠 내 이미지 탈피를 위해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1인 기획사를 설립한 가수 슬리피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슬리피는 소속사 대표와 함께 출연한다고 했다. 알고 보니 본인이 대표였다. 그는 "오라는 데가 없었다. 은근히 있을 줄 알았는데 한 군데도 없었다"고 말했다. 직원 복지가 우선이라고 했지만, 매니저 1명이 전부라고 했다. 월급도 최저 임금이었기 때문에 주말은 최대한 쉬게 하고, 개인 스케줄은 혼자 간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짠 내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벌이가 많이 괜찮아졌다. 저축도 하고 있다. 제일 중요한 건 짠내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슬리피는 가족들과 함께 사는 집을 공개했다. 많은 연예인이 사는 한남동으로 이사했다고 자랑했지만 흔히 생각하는 한남동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는 "한남동도 넓다"고 설명했다. 집에는 소파와 안마의자 등이 있었지만, 이는 협찬이었다. 에어컨은 본인이 직접 샀다고 말했다. 그러나 입고 있는 옷, 냉장고에서 꺼낸 고구마와 닭가슴살 등은 지인으로부터 얻은 것이었다. 짠 내 이미지를 벗겠다는 슬리피의 계획에서 점차 멀어지고 있었다.


한편, 가수 제시가 작년까지 남자친구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제시는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말했다. 제시는 "지금은 바뀌었지만 이상형은 원래 배우 하정우였다. 그렇게 남자다운 남자를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시는 "작년에 남자친구가 있었다. 2년간 교제했다. 굉장히 잘생긴 남자친구였다. 그런데 이젠 외모는 안 중요한 것 같다. 마음이 중요하다.”며 “날 웃게 해주는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MC들이 "그렇다면 유민상과 슬리피 중에 누가 이상형에 가깝냐"고 묻자 제시는 슬리피를 선택해 주변을 웃게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