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780 0092020091962894780 02 02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12168000 1600512193000

혼자 살던 60대, 숨진채 발견…"우유 쌓여" 배달원 신고

글자크기

'일주일 치 우유 쌓여' 배달원 관리소에 신고

경찰 "혼자 살았지만 가족들 자주 만난 듯"

"혈압 관련 지병 앓아…급사한 것으로 추정"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서울 강서구 가양동 임대아파트에서 혼자 살던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남성의 시신은 일주일 치 우유가 쌓인 것을 의아하게 여긴 우유 배달원이 관리사무소에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8일 오전 6시께 67세 남성 A씨가 혼자 살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A씨 시신은 사망 후 약 1주일 만에 발견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의 사망 사실은, A씨 집의 일주일 치 우유가 쌓여 있는 것을 의아하게 여긴 우유 배달원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혼자 살고 있기는 했지만 정기적으로 가족을 만났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출가한 가족들과 한 달에 한 번 이상은 만남을 가졌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혈압 관련 병을 앓고 있던 A씨가 지병 악화로 급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더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