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696 0202020091962894696 06 0602001 6.1.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11067000 1600511167000 related

[종합] ‘불후의 명곡’ 이태성 X 성유빈 형제, 호소력 짙은 가창력 선보이며 ‘눈물바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배우 이태성과 가수 성유빈 형제가 감동있는 무대를 선보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김승우, 김선경, 이장우, 권혁수, 김청, 이태성 등이 출연한 배우특집으로 꾸며졌다.

신동엽은 “오늘 드라마틱한 무대를 준비했다. 뛰어난 연기력과 시원한 가창력까지 겸비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무대를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김승우는 이태성을 견제했다. 그는 “태성씨도 우승 출신이다. 너무 잘해서 어제 약속했다. 나는 목표가 우승이야 살살해”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김선경 씨 리허설 때도 나는 목표가 우승이야 살살해라고 말했다”라고 우승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에 김태우는 “'불후의 명곡' 10년 동안 이런 출연자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첫 번째 주자로는 이장우가 나섰다. 이장우는 첫 방송되는 KBS 새 주말극 '오! 삼광빌라'의 주인공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장우는 “가수들이 많이 부르지 않은 곡을 선택했다”며 K2의 '유리의 성'을 선곡했다. 고음이 돋보이는 곡이지만 그는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어 이장우는 “무대를 불사지르겠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무대에서 이장우는 시원한 고음과 더불어 애절한 감성까지 전하는 무대로 스페셜 판장던을 저격했다. 무대가 끝나자 기립박수가 나왔다. 김신영은 "깜작놀랐다"고 말했고, 김준현은 "진짜 찢었다"라며 감동했다.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르게 된 김선경은 "'부부의 세계'의 다경이 엄마예요. 반가워요. 너무 좋아하는 곡이다. 이은미씨의 '녹턴' 부르겠다"라며 선곡을 밝혔다. 이후 김선경의 무대에 김청은 "나는 그러면 퇴근하겠다"라며 "저는 제작진한테 성질 죽이고 살려고 그랬는데 저를 꼬실 때는 이렇게 안꼬셨거든 진짜 속은 느낌이다"라며 억울해했다. 이에 권혁수는 "저는 지난번에 다 비가수라고 해서 나왔는데 저 빼고 다 가수였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경은 발라드 감성 가득하면서도 파워풀한 목소리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 번째 무대를 꾸민 권혁수는 김민우의 '사랑일 뿐야'를 선곡했다. KCM과 출연 당시 특수효과로 인해 박자를 놓쳐 아쉬움을 남겼던 권혁수는 1승을 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권혁수는 누군가의 모창이 아닌 자신의 목소리로 무대를 채웠다. 웃음기와 기교를 뺀 새로운 모습에 모두 감탄했다.

다음 순서로 뽑힌 이태성은 친동생인 가수 성유빈과 함께 무대를 준비했다. 노라조의 '형'을 선곡한 이태성은 "가사가 너무 좋았다. 동생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도 있었고, 요즘 청춘들과 친구들에게 해줄 수 있는 가사였다"고 이유를 밝혔다. 노래를 부르던 이태성은 감정이 북받친 듯 울컥했고, 이를 보던 김청과 김선경도 눈물을 보였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KBS2에서 매주 토요일 밤 6시 5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