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630 0022020091962894630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10382000 1600574265000

하태경 "조국·추미애 뻥긋 않던 이재명, 약자엔 조폭처럼 가혹"

글자크기
중앙일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전형적인 강약약강(强弱弱强)”이라고 비판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지역화폐 보고서를 맹비난한 이 지사를 지적한 것이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과 추미애 장관 문제에 입도 뻥긋 않던 이 지사가 힘없는 연구기관은 쥐잡듯이 적폐몰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강자인 친문권력에겐 한없이 조아리고 약자들 비판엔 조폭처럼 가혹하다”며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 전형적인 선택적 분노”라고 일갈했다.

이 지사가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것을 겨냥한 하 의원은 “여권의 유력 주자가 자신의 정책에 맞지 않다고힘 없는 연구자들 적폐몰이 하는 것도 참 치졸하다”며 “자신의 정책이 올바르고 자신 있다면 도민들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약한 사람들 그만 괴롭히라”며 “불공정한 권력에 엄정한 메스를 들이대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지역화폐의 역효과에 대한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에 대해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비판에 대해서는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힐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