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588 0042020091962894588 02 0201001 6.1.21-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9721000 1600510567000

[단독] 혼자 살던 60대 고독사...우유 배달원 신고로 발견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대 아파트에서 혼자 살던 60대 남성의 시신이 1주일여 만에 발견됐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어제(18일) 새벽 6시쯤 1주일째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가양동에 있는 임대 아파트에서 67살 남성 A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평소 우유를 넣던 배달원이 1주일 치 우유가 배달주머니에 쌓여 있는 것을 보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알려 신고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숨진 A 씨는 홀로 살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였지만, 담당 복지센터와 근처 사회복지관은 A 씨가 발견되기 전까지 숨진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도시락을 제공해온 복지관은 A 씨에게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고, 코로나19 사태 속에 업무량이 많아져 직접 찾아가진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평소 거동이 불편하고 당뇨와 고혈압 등을 앓고 있었던 A 씨가 급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지환 [kimjh07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