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311 0252020091962894311 01 0101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7490000 1600507521000

김근식, 이재명에 “약자 위해도 ‘작은 종지’ 말고 ‘큰 사발’ 돼라”

글자크기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19일 ‘큰 사발’ 보다 ‘종지’를 택하겠다'는 이재명 경지지사를 향해 “이러니까 그릇이 작은 것”이라며 “약자를 위해도 굳이 ‘작은 종지’ 말고 ‘큰 사발’이 되면 좋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에 대해)약자와 기득권을 나누지말고 ‘국민 전체’를 위하는 ‘더욱 큰 사발’이면 더 좋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날 이 지사는 주진형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의 “그릇이 작다”는 발언에 대해 “소수기득권자를 위한 큰사발보다 다수 서민을 위한 종지를 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김 교수는 “국민들 모두 지역화폐에 대한 이지사의 입장 잘알고 있고, 조세연에 왜 그리 화내고 적폐라고 하는지 잘 안다”며 “같은 이야기를 계속 반복하는 이 자체가 그릇이 작은 것”이라고 했다. 또 “조세연 공격이 벌써 몇번째입니까? 화가 나서 못참는 거 아닙니까?”라고 질책했다.

김 교수는 이어 “(이재명 지사가)'부정비리와 적폐에 공적분노를 표시하지 않는 사람은 정치인이 아니고 협잡군'이라고 오늘 말씀 하셨는데요. 올바른 말씀”이라며 “말씀 그대로 윤미향의 부정비리와 이상직의 기득권 적폐와 추장관 아들 특혜에는 왜 공적분노를 드러내지 않으신가요? 지사님이 협잡군입니까?”라고도 했다.

[김명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