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093 0232020091962894093 01 01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5888000 1600505904000

진중권 "김홍걸 제명? 추미애·윤미향 대신 희생한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더불어민주당이 '재산 축소 신고' 논란을 일으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것에 대해 "추미애, 윤미향으로 인해 비등하는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희생양으로 고른 것일 뿐"이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홍걸은 제명해도 의원직 유지한다"며 "어차피 제명 당하나 안 당하나 당에는 아무 손실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깟 한 표가 아쉬운 처지도 아니고, 어차피 그 한 표마저 민주당 따라 찍을 테니까. 그 희생양도 피 한 방울 안 흘리고 제단에서 살아서 내려오는 그런 양이다. 절대 꼬치가 될 일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 총선에선 수고했다고 지역구 공천 줄 것"이라며 "민주당의 꾀돌이들이 잔머리를 굴린 것이다. 정작 윤미향과 추미애는 못 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18일) 올린 글에서도 김홍걸 의원에 대해 "이분은 그리스도입니다"라면서 "추미애의 죄를 대속하기 위해 잘리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너무 걱정하지 말라. 3일 후에 부활하실 테니까"라며 "윤리를 모르는 자들이 갑자기 윤리적인 척하는 데에는 인간의 머리로는 이해하기 힘든 신의 섭리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