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069 1112020091962894069 01 0108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5688000 1600505705000

북측, 아베 사퇴에 뼈 아픈 일격 “치매 아닌가”

글자크기

‘미치광이’·‘무능아’라 부르며 격렬하게 비난

북한 선전매체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전격적인 사퇴에 대해 “헛소리만 자꾸 늘어놓는 치매 증세가 더 알맞은 사유가 아닌가”라고 지적하며 아베 전 총리의 발언에 대해 격렬하게 비판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9일 한세령 사회과학원 연구사 명의로 ‘정치 송장의 단말마적 발악’이라는 글에서 아베 전 총리의 최근 북한 관련 언급을 강하게 비판했다.

아베 전 총리가 재임하던 지난 11일 “북한은 우리나라(일본)를 사정에 넣는 탄도미사일을 수백발 보유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 등을 문제 삼으며 “군국주의 야망이 골수에까지 꽉 들어찬 미치광이만이 지껄일 수 있는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를 “집권 기간 아무런 성과물도 내놓지 못한 무능아”라고 몰아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연구사는 또 아베 전 총리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을 꾸준히 제기한 것을 두고 “반(反)공화국 모략 책동”이라며 “이러한 정치 속물이니 평양의 문고리 한번 잡아보지 못하고 우리에게서 비루먹은 똥개 취급을 당한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아베 전 총리가 궤양성 대장염 재발을 이유로 물러난 것을 두고도 “그보다는 과대망상에 빠져 시국을 보는 눈이 어둡고 헛소리만 자꾸 늘어놓는 치매 증세가 더 알맞은 사유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 연구사는 이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 대해서도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일본의 새 내각이 ‘아베 노선의 계승’이니 하며 군사 대국화로 나아갈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충고하건대 사죄와 배상 대신 헛된 망상을 추구한다면 비참한 파멸의 운명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