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4051 0872020091962894051 03 0301001 6.1.19-RELEASE 87 뉴스타파 0 true true false false 1600505280000 1600553497000

뉴스타파, 윤석열 장모 녹취 입수..."도이치 모터스 내가 했다"

글자크기


뉴스타파는 지난 2월,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가 경찰의 내사 보고서에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 씨가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의 ‘선수’에게 자신의 계좌와 주식, 돈을 맡기는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는 것. 뉴스타파는 이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의 장모 최 모 씨가 자신도 도이치 모터스 건과 관련돼 있다고 말한 녹취를 입수했다.

뉴스타파가 입수한 녹취에는 최 씨가 지인과 대화 중 “도이치 모터스는 내가 했다”고 시인하는 내용이 들어있다. 또 이 녹취에는 최 씨가 성남시 도촌동 땅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허위 잔고 증명 위조를 담당했던 김건희 씨의 지인 김 모 씨가, 대출을 받는 과정에도 깊숙이 개입했음을 시인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도이치 그거는 회장님이 했었잖아” “어 그럼”

뉴스타파가 입수한 윤석열 장모 최 씨의 녹취는, 최 씨가 지난 2월 25일 지인과 나눈 대화 내용이다. 윤 총장 아내 김건희 씨의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뉴스타파가 보도한 지 8일 뒤의 시점이다.

뉴스타파

뉴스타파는 지난 2월 17일 윤석열 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보도했다. 뉴스타파가 이번에 입수해 공개하는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녹취는 그로부터 8일 뒤, 최 씨가 지인과 대화하는 내용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지인 : 저기 회장님 따님 주식 갖고 또 지랄하더만..
● 최 씨 : 그건 상관 없어, 왜냐하면 (딸은) 주식은 한 일도 없고, 그때 우리 애가 교수직에 있었기 때문에 아무 것도 안 했어. 아무 것도 안 했기 때문에.. 그리고 그게 뭐지? 그 시효가 다 지난 거래.
○ 지인 :
● 최 씨 : 다른 사람이 했어도 다… 그랬기 때문에 걔네들(수사 기관으로 추정)이 손을 못 댄 거지. 그렇지 않았으면 가만히 있나?
○ 지인 : 그러네. 그러니까...
● 최 씨 : 응, 다 지난 거야.
- 윤석열 장모 최 씨와 지인과의 통화 녹취 중

대화의 전반부에서, 지인이 도이치 모터스 관련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묻자 최 씨는 자신의 딸인 김건희 씨가 “교수였기 때문에 주식은 한 일이 없다”고 대답한다. 그러면서도 공소 시효가 이미 지났다는 점을 강조한다. (하지만 뉴스타파가 보도한 경찰 내사 보고서의 내용이 사실이고 그 이득 금액이 50억 이상이라면 공소시효는 아직 남아있다. 경찰 내사 보고서에 따르면 ‘작전’의 완료 시점이 2011년 2-3월이고 이득 금액이 50억 원 이상일 경우 공소 시효는 10년이기 때문이다.)

주목할만한 것은 그 다음 대목이다. 지인은 이렇게 묻는다.

○ 지인 : 그러니까 그때 도이치 그거는 회장님이 했었잖아.
● 최 씨 : 어 그럼.. 그거는 벌써 2천 몇 년인가 뭐…
○ 지인 : 그래서 나는 ‘왜 회장님이 한 건데 왜 따님이 한 걸로 나오지?’ 속으로 그랬다니까.
● 최 씨 : 응, 그러니까
○ 지인 : 아이 참, 아이고, 그래요. 회장님 알겠어요
- 윤석열 장모 최 씨의 통화 녹취 중

지인은 도이치 모터스와 관련한 어떤 행위(그것이 투자이든 주가 조작이든)를 회장님, 즉 최 씨가 하지 않았느냐고 묻는다. 최 씨는 이에 대해 당연하다는 듯 “어 그럼”이라고 답한다. 그리고 “2천 몇 년인가”라고 그 시기까지 더듬어 기억하는 모양새다.

뉴스타파는 지난 2월 김건희 씨의 도이치 모터스 사건 연루 의혹을 보도하면서, 경찰의 내사 보고서에 등장하기 이전에 이미 김건희 씨가 도이치 모터스 주주가 됐다고 보도했는데 그 시기는 2009년 5월이다. 당시는 도이치모터스의 우회 상장 직후로, 권오수 회장은 김건희 씨에게 주식 8억 원 어치를 장외매도했다. 이 사실은 금감원 공시 자료에 기록돼 있다.

“도이치 모터스는 내가 했다, 이천 몇 년에..”라는 최 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2009년 5월 8억 원 어치의 주식을 장외매수했을 때 명의는 김건희 씨로 되어있었지만 실질적인 소유주는 최 씨였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 경찰 내사보고서에 따르면 8개월 뒤 주가 조작 ‘선수’ 이 모 씨를 직접 만난 것은 최 씨가 아니라 김건희 씨였다. 따라서 김건희 씨와 최 씨가 함께 ‘작전’에 참여했을 가능성이 있다. 김건희 씨의 역할이 명의를 빌려준 데 그쳤는지, 돈 심부름까지 했는지, 아니면 그보다 더 적극적으로 가담했는지는 수사를 통해서 밝혀져야 할 대목이다.

“최 씨, ‘도이치 모터스 주주이니 내 이름 대고 차 고쳐라’ 권해”

뉴스타파는 윤석열 총장의 장모 최 씨가 도이치 모터스의 주주임을 자처했다는 다른 지인의 증언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 지인은 과거 최 씨와 수억 원의 돈 거래를 하는 등 밀접한 관계였지만 지금은 최 씨와 법적 분쟁 중인 인물이다. 그에 따르면 2010년 초, 자신이 타던 BMW 차량이 고장이 나자 최 씨가 자신에게 “내가 도이치모터스에 투자했고 권오수 회장과도 잘 아는 사이니 가서 내 이름을 대고 고치라”고 권했다는 것이다. 뉴스타파가 근거를 요구하자, 그는 자신이 차량을 고친 수리비 내역서를 보내왔다. 수리비 내역서에 따르면 이 지인이 차를 고친 시점은 2010년 2월, 경찰 내사보고서가 지목한 김건희 씨의 주가 조작 가담 시점이자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장외 주식을 매수한 지 8개월 뒤이다.

뉴스타파

윤석열 총장 장모 최 씨의 또다른 지인이 뉴스타파에 제시한 BMW 차량의 수리 내역. 이 지인은 최 씨가 “내가 도이치모터스 주주이니 내 이름을 대고 차를 고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0이 감정가 높여가지고 48억 대출 받은 거지”

뉴스타파가 입수한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녹취 가운데는 최 씨가 2013년과 2016년 사이 진행한 이른바 도촌동 땅 투자와 300억 허위 잔고증명 위조 사건에 관한 얘기도 나온다. 뉴스타파는 지난 4월 이 사건의 전말을 보도한 바 있다.

최 씨 : 그거를 48억 대출을 어떻게 해서 받았냐면, 그 땅을 이제 우리가 샀잖아. 계약만 했잖아. 계약을 했는데 잔금을 못 치뤘잖아. 못 치루니까 000이 신안저축(은행)에서, 000이 돈을 빌려가지고 여기를 이렇게 뭐 어떻게 개발한다는 개발 계획서 넣고 어떻게 해서 또 분할도 해주고.. 분할하고 사업계획하고 해서 감정가를 높였어. 감정가를 높여가지고 48억을 대출받은 거지.
-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대화 녹취 중

최 씨는 지난 2013년 동업자 안 모 씨와 함께 경기도 성남시 서울 도촌동의 땅 6필지, 55만 3천 제곱미터를 40억 원에 매입했는데 자신의 가족 회사를 통해 채권을 사들이고 땅을 경매에 붙이는 방법으로 동업자 안 씨를 배제시킨 뒤 약 50억 원의 투자 수익을 올렸다. 이 과정에서 불거진 것이 이른바 허위 잔고 증명서 위조 사건이다. 허위 잔고 증명서를 직접 위조한 것으로 드러난 김 모 씨는, 윤 총장 아내 김건희 씨의 지인이다. 김 씨는 허위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을 뿐 아니라 최 씨의 차명법인을 물색하기도 한 인물이다. 그런데 위 최 씨의 대화에서 나오는 000이 바로 그 김 모 씨다. 김 씨를 통해 감정가를 인위적으로 높여 대출 한도를 높이는 작업까지 했다고 최 씨가 시인한 것이다.

뉴스타파

윤석열 총장의 장모 최 씨가 서울 강남의 한 커피숍에서 지인들을 만나는 모습. 해당 대화가 이루어진 날은 아니다. 해당 대화는 대화 참가자였던 지인이 녹취한 뒤 제 3자를 통해 뉴스타파에 제공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이 도촌동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저지른 사문서 위조 혐의에 대해서는 최 씨와 김 씨, 동업자 안 씨가 재판에 넘겨졌으며, 최 씨 및 김 씨의 재판과 동업자 안 씨의 재판은 별도로 분리되어 진행 중이다. 동업자 안 씨는 재판부에 국민참여 재판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건희 주가 조작 연루 의혹.. 5개월 지나도 고발인 조사 안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 등은 지난 4월 7일, 윤석열 총장 아내 김건희 씨의 주가 조작 연루 혐의를 고발했지만 5개월이 지나도록 검찰은 수사의 첫 단계인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고 있다. 반면 경찰은 뉴스타파에 내사 보고서를 제보한 현직 경찰관에 대해 이미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지난 9월 17일 우희종 서울대 교수와 김민웅 경희대 교수 등은 서울중앙지검과 법무부에 김건희 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 진정서에는 온라인을 통해 모은 4만 9백여 명의 동의서가 첨부됐다. 이들은 “검찰은 다른 국민들과 비교해 조금의 불공정함이 없는 공평한 잣대로 김건희 씨를 수사해 검찰총장의 가족을 위한 선택적 정의가 아니라 보편적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타파 심인보 inbo@newstapa.org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