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848 1092020091962893848 01 0101001 6.1.19-RELEASE 109 KBS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4433000 1600511886000

서욱 국방장관, 화살머리고지 방문…“남북 공동유해발굴 이행 기대”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19 군사합의 2주년인 오늘(19일)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으로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를 찾아 ‘남북 공동유해발굴’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서욱 장관은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현장에서 작업 중인 장병들을 격려하고 9·19 군사합의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서 장관은 9·19 군사합의에 대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신뢰를 구축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완벽한 대비태세가 유지된 상태에서 군사합의가 지속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서 장관은 특히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으로 접경 지역 일대 군사적 긴장이 실질적으로 완화돼 66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다가가지도 못했던 비무장지대 내에서 역사적인 유해발굴을 할 수 있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남과 북이 함께 유해발굴을 이행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북측이 남북 공동유해발굴에 호응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은 앞서 9·19 군사합의를 통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공동으로 유해를 발굴하기로 했지만,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측의 호응이 없어 남측 단독으로 유해 발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윤봄이 기자 (springyoo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