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627 0232020091962893627 02 02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2526000 1600502559000

국내 첫 재감염 의심 사례 나와...3월 확진 20대 여성 4월 재확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감염 의심사례가 발생했던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재감염 경로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도 재감염 의심사례에 대한 연구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해당 사례는 3월에 발생했던 20대 확진자로 4월 초 다시 확진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코로나19 환자가 회복기에 음성 판정을 받은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재양성 사례는 다수 있었다. 하지만 방역당국이 재감염 의심사례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국내 첫 재감염 의심 확진자는 앞서 지난 3월에 양성 판정을 받았던 20대 여성이다. 이 확진자는 격리해제 판정을 받은 이후 4월 초에 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의심사례는 국내 연구진들이 연구·조사 중이다. 추후 연구를 주도한 연구자의 이름으로 국제 논문에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권 부본부장은 "외국의 경우 코로나19의 클레이드(Clade·계통), 종류 자체가 변동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도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확인된 것은 클레이드가 다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부분은 해당 연구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학계 등 전문가들과 함께 확인과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