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623 0182020091962893623 02 0207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57858643 false false false false 1600502521000 1601107682000

"수도권 확진 1만명 넘겠지만 감소세 유지…백신 접종 계획 수립"

글자크기
방역당국은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곧 1만명을 넘겠지만, 전반적인 감염규모 감소세는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의 인구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데 발생 규모가 곧 1만건 이상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누적 확진자 수는 9950명(서울 4944명·경기 4130명·인천 876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 첫번째 유행은 대구·경북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발생했지만 그 이후 5월 초부터 시작된 이태원 유흥시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했다"며 "여러 유행을 볼 때 수도권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중이 28.1%로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점을 우려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난다면 감소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의 접종 횟수가 아마도 2회로 예상되며 혹시라도 백신 접종 과정에서 이상 반응 등이 신고될 경우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며 "일시적으로 접종이 중단될 수 있고, 거리두기나 예약접종 등으로 접종 일정이 느리게 진행될 가능성도 높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