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351 0372020091962893351 04 0401001 6.1.2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9997000 1600500010000

“잠자는 아기 깨우면 뇌 성장 방해”

글자크기

미 UCLA 연구진,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논문 발표

두 살 반 지나면 렘수면 감소…수면 역할도 유지·보수로 전환

[헤럴드경제]생후 2년 6개월을 기준으로 수면의 생리적 작용 목적이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전까지는 충분한 수면이 뇌 조직의 빠른 형성에 도움을 주지만, 그 후에는 주로 뇌의 유지와 복구에 기여한다는 내용이다.

특히 뇌가 빠르게 성장하는데 빠른 안구 운동과 함께 꿈을 많이 꾸는 렘수면(REM Sleep)이 결정적 기여를 하는 것으로 밝혔져다.
헤럴드경제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의 지나 포 통합 생물학 생리학 교수팀은 18일(현지시간) 이런 요지의 논문을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인간과 다른 포유류에 관한 60여 건의 수면 연구 데이터를 포괄적으로 통계 분석해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

핵심은 만 두 살 반까지 뇌의 시냅스(뇌 신경세포 연접부) 생성과 강화가 렘수면 단계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진다는 것이다.

논문의 수석저자인 포 교수는 "렘수면 단계에서 잠자는 아기를 깨우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뇌가 어느 정도 커지면 렘수면도 점차 줄었다.

신생아는 수면 시간의 약 50%가 렘수면이지만 10세 땐 25%로 줄고 50세를 넘기면 대략 15%까지 떨어졌다.

토끼, 쥐, 돼지 등도 인간의 두 살 반에 해당하기는 발달기에 이르면 거의 같은 비율로 렘수면 양이 준다는 대목은 흥미롭다.

두 살 반을 넘기면서 수면의 주목적이 뇌의 유지와 복구로 바뀌는 것은 뇌의 급속한 발달이 종료된 데 따른 변화다.

인간을 포함한 모든 동물은 잠을 자야 생존할 수 있다.

깨어 있는 동안 뇌 신경세포의 유전자와 단백질 등에 손상을 입는데 이런 손상 잔류물이 쌓이면 뇌 질환을 유발한다.

수면은 뇌 조직의 상처 난 부위를 복구하고 손상 잔류물을 제거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거의 모든 뇌 조직의 복구가 잠자는 동안 이뤄진다고 연구팀은 강조한다.

포 교수는 "수면은 먹는 것만큼 중요하다"라면서 "우리가 잠을 자도 뇌는 쉬지 않고 중요한 일을 한다"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