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110 1112020091962893110 03 0308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7921000 1600579133000

유명희, WTO 사무총장 2R 진출··· 미국, 손 들어줄까

글자크기

유명희 통상본부장, WTO총장 선거 2차 라운드 진출

나아지리아·케냐·사우디·영국과 경쟁해 11월 판가름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1차 라운드를 가볍게 통과해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WTO 사무국은 지난 18일(스위스 제네바 현지시간 기준) 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8개국 인사 중 멕시코와 이집트, 몰도바 등은 탈락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 본부장은 영국의 리엄 폭스 국제통상부 장관,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마지아드 알투와이즈리 경제·기획부 장관, 케냐의 아미나 모하메드 문화부 장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세계은행 전무와 최종 라운드 진출을 두고 경쟁하게 됐다.

163개 WTO 회원국들은 2차 라운드에서 5명의 후보자에 대한 협의 절차를 거쳐 최종 2인의 후보자를 결정한다. 회원국별로 2명의 후보만 선호를 표시할 수 있어 2차 라운드는 경쟁이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서울경제

2차 라운드는 오는 24일부터 10월 6일까지 진행되며, 그 이후 일정은 WTO 일반이사회 의장이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확정한다. 최종 결정은 늦어도 11월 초순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유 본부장의 2차 라운드 진출은 현직 통상 장관으로서 유 본부장의 자질과 전문성, ‘K-방역’ 등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대응 과정에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 초기부터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한 협업과 지원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선거 기간에 유 본부장은 제네바 등 유럽 현지를 두 차례 방문하고 미국을 찾는 등 총 140여개 회원국의 장관급 및 대사급 인사와 다양한 계기로 접촉하고 지지를 요청했다.

우리나라는 김철수 전 상공부 장관이 1994년에 처음 WTO 사무총장에 도전하고, 박태호 통상교섭본부장 역시 2012년에 출사표를 던진 바 있지만 모두 고배를 마신 바 있다. 한국이 낸 여성 WTO 사무총장 후보로는 유 본부장이 처음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대다수의 회원국은 유 본부장이 현직 통상장관으로서 25년간 쌓아온 전문성, 선진국·개도국과의 다양한 협상 타결로 구축된 신뢰와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막판 WTO 수장 선출에 최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미국 역시 WTO 정상화를 위해 중국을 견제할 수 있는 유 본부장에 대해 선호도가 높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