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079 0032020091962893079 02 02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7668000 1600497674000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 28.1%…"추석 대이동 전국 유행 우려"(종합)

글자크기

방역당국 "최근 폭발적 증가 억제했지만 경로 불명 비율 증가"

"고향 방문 대신 휴가지 선택하는 분들 늘고 있다는 점도 우려"

연합뉴스

선별진료소의 빈 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환자 비중이 또 최고치를 기록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1천883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30명으로, 28.1%에 달했다.

10명 가운데 약 3명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아직 밝혀지지 았다는 의미다.

이는 방역당국이 지난 4월부터 관련 통계를 발표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환자 비중은 지난달 중순 이후 점차 높아지기 시작해 최근에는 계속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5일부터는 일별로 25.0%→25.4%→26.4%→26.8%→28.1% 등으로 연일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감염원과 접촉자를 최대한 빨리 찾아 격리하는 게 중요하지만 최근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매일 100여명씩 확진자가 나오면서 감염 경로를 확인하는 게 힘들어지는 양상이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확산했던 8월 중순 이후 확산세가 점차 누그러지고 있음에도 이처럼 감염 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이 연일 20%대를 나타내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에서는 이 비율도 주요 지표 중 하나로 고려되는데 1단계의 기준은 '5% 미만'이다.

연합뉴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확진자 발생 추이를 설명하면서 "폭발적인 증가를 억제하는 데는 일단 성공했지만,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권 부본부장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이런 (감염 경로) 미분류 사례를 신속히 추적 조사하고 경로를 파악함으로써 접촉자 관리와 격리 등 전파 고리를 끊는 데 더욱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가 현시점에서의 코로나19 위험 요인 중 하나라고 재차 언급했다.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전히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명절을 맞아 많은 사람이 이동하고 접촉하는 과정에서 자칫 감염 확산의 위험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5월 황금 연휴, 8월 휴가철을 전후해서도 확진자가 증가한 바 있다.

권 부본부장은 "명절 대이동으로 코로나19가 전국 유행이 되는 게 아닐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감염됐을 때 치명률이 높은 이들은 어르신들인 만큼, 어르신의 안전을 위하는 것이 우리 사회 전체를 위하는 것이라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고향 방문 대신 휴가지를 선택하는 분들이 늘고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면서 "5월 연휴, 8월 초 여름 휴가 이후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유행이 증가했던 사실을 기억하며 동일한 상황과 똑같은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추석에 오지 말고 건강 챙기거라!'
(서울=연합뉴스) 경남 함양군의 한 마을에 고향 방문을 자제해주기를 요청하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이 걸려있다. 함양군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이동과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하는 등 범군민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2020.9.17 [경남 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